본문으로 바로가기

보도 자료 상세보기

365명의 목소리를 담은 소리책, 여러분도 함께해요

작성자 국립국어원 등록일 2023. 8. 16. 조회수 14159

365명의 목소리를 담은 소리책,
여러분도 함께해요

- '2023 함께 읽다'(8. 15. ~ 8. 27.) 낭독 참가자 모집 -



  국립국어원(원장 장소원)은 ‘2023 세계 한국어 한마당’을 여는 문화 행사로 ‘2023 함께 읽다’를 개최한다.

  ‘2023 함께 읽다’는 한국어, 한국 문화와 관련된 책 한 권을 선정하여, 참여하고자 하는 내외국인 365명의 목소리를 담아 소리책(오디오북)으로 만드는 행사이다.

 

  올해 대상 도서는 우리나라 현대 문학사에 큰 발자취를 남긴 고 박완서 작가의 『모래알만 한 진실이라도』이다. 이 책은 고 박완서 작가가 40대부터 돌아가시기 전까지 쓴 660여 편의 수필 가운데 35편을 골라 엮은 책이다.

 

  15세 이상이면서 글의 의미가 잘 전달되도록 낭독할 수 있는 사람은 누구나 ‘2023 함께 읽다’에 참여할 수 있다. 신청 기간은 8. 15.(화)부터 8. 27.(일)까지이며, 2023 세계 한국어 한마당 누리집(www.wockl.org)에서 참여 신청을 한 후 배정되는 문단을 낭독하여 그 음성 파일을 제출하면 된다.

 

  365명이 낭독한 음성으로 완성되는 소리책은 오는 10월 5일(목) ‘2023 세계 한국어 한마당’이 열리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청사(aT센터, 서울 서초구 양재동 소재)의 청음 공간에서 공개되며 이후 ‘2023 세계 한국어 한마당’ 누리집과 국립국어원 누리집(www.korean.go.kr)에서도 들을 수 있다.

 

  장소원 국립국어원장은 이번 행사에 대해 ‘소중한 책을 우리 국민과 외국인이 같이 읽음으로써 한국어와 한국 문학의 아름다움을 함께 즐기는 화합의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소리책 『모래알만 한 진실이라도』를 통해 많은 분들이 자신의 삶을 뒤돌아보고 따뜻함을 느낄 수 있었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세계한국어한마당, 다양한 목소리를 모아 만든 소리책 한 권, 2023 세계한국어 한마당의 문화행사인 2023 함께 읽다는 지역, 세대, 성별의 차별 없이 삼백예순다섯 명의 목소리로 한 권의 소리책을 만드는 행사입니다. 올해 함께 읽을 책은 박완서 작가의 모래알만 한 진실이라도입니다. 이 책은 박완서 작가가 남긴 수필 660여 편을 모두 살피고 그중 박완서 작가의 40대부터 돌아가시기 전 생의 흐름을 표현한 수필을 엮은 책입니다. 모래알만 한 진실이라도 진실을 전하려 했던 작가의 글에 귀 기울이면 다음 세대에게 전하고 싶은 작가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습니다. 2023 함께 읽다, 10.5.(목)~10.6.(금) 주최 문화체육관광부, 국립국어원, 주관 국어문화원연합회
<붙임 ‘2023 함께 읽다’ 포스터>

담당 부서 국립국어원 어문연구과 책임자  과   장 김선철 (02-2669-9711)
담당자  학예연구사 박주화 (02-2669-9716)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 기준(공공누리, KOGL) 제1 유형 조건에 따라 저작물의 출처를 구체적으로 표시한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